• [정치] “안철수 신당 창당시 지지정당 바꾸겠다” 22.9%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경주교차로
  • 13.06.03 08:49:30
  • 추천 : 0
  • 조회: 815

 

“안철수 신당 창당시 지지정당 바꾸겠다” 22.9%

민주당 지지 응답자는 38.8%로 ‘민주당 지지 유지’ 35.9%보다 높아
지난달 같은 조사보다 전체 지지도는 떨어져… “탈정치적 지지세력 성향 때문”

 
(서울=뉴스와이어 ) 2013년 06월 03일
 
안철수 무소속 국회의원의 정치 행보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 ‘안철수 신당’으로 지지정당을 바꿀 의사가 있다고 밝힌 응답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대표 이형수)는 지난 5월 29일 전국 성인남녀 1,101명을 대상으로 안철수 신당 창당 시 안철수 신당 지지 여부를 묻는 조사를 실시한 결과 58.4%가 ‘지지정당을 바꿀 생각이 없다’, 22.9%가 ‘지지정당을 바꿀 생각이다’, 16.1%가 ‘좀 더 지켜본 후 판단’, 2.6%가 ‘잘 모름’이라고 응답했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한 달여 전인 지난 4월 25일 같은 조사와 비교할 때 ‘지지정당 유지’는 8.2% 포인트 상승, ‘지지정당 변경’과 ‘관망 후 판단’은 각각 2.6%, 4.3% 포인트 하락한 결과다.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는 ‘지지정당 유지 78.9%〉관망 후 판단 10.8%〉지지정당 변경 7.5%’, 민주당 지지응답자는 ‘지지정당 변경 38.8%〉지지정당 유지 35.9%〉관망 후 판단 23.9%’의 응답률을 보였다.

민주당 지지응답자 중 지지정당을 안철수 신당으로 바꾸겠다는 비율이 민주당 지지 유지보다 높게 나온 것은 주목되지만 지난달 조사(지지정당 변경 46.2%)보다는 7.4% 포인트 떨어진 결과다.

이번 조사의 세부 결과를 살펴보면, ‘지지정당 유지’는 50대(66.7%)와 서울권(65.8%), 자영업(66.6%)과 생산/판매/서비스직(62.5%), ‘지지정당 변경’은 30대(34.1%)와 전라권(33.5%), 사무/관리직(37.0%)과 학생(26.5%), ‘관망 후 판단’은 40대(18.8%)와 전라권(22.9%), 농/축/수산업(24.7%)과 기타/무직(21.9%)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김지완 선임연구원은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연구소 설립 및 최장집 교수 등 유력인사 영입, 10월 재보선 후보 출마 등 사실상 신당 창당의 수순을 밟으며 정치세력화를 모색하고 있음에도 지지정당 변경 응답이 늘지 않는 것은 안 후보가 가진 정치적 자산의 성격 때문”이라며 “안철수 지지 세력의 다수는 기본적으로 기성 정치권에 대한 반감이 매우 크기 때문에 안 후보의 본격적인 정치 행보가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5월 29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101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5%p이다.

  • 언론 연락처
  • 모노리서치 홍보기획팀
    선임연구원 이재환
    02-333-7223
    ljh@mono.co.kr

모노리서치 전체 보도자료 보기

이 뉴스는 기업이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